[야옹다옹] 새 둥지 찾는 고영민, '다시 기회가 온다면..'

카스포인트 | 기사입력 2016-12-19 12:43

161219_01.jpg
 

‘현역연장’을 위해 15년간 몸담았던 두산의 유니폼을 벗은 고영민의 겨울이 유난히 춥기만 하다. 새로운 둥지를 찾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그가 느끼는 야구에 대한 절실함과 기회를 향한 목마름도 커지고 있다.

 그럴수록 고영민은 자신을 더욱 강하게 채찍질하고 있다. 지난 몇 년 동안 보여주지 못했던 과거의 영광과 활약을 재연하겠다는 의지다. 고영민은 “몸이 아픈 것도 아니고, 기회가 없었을 뿐 문제가 될 것은 아무것도 없다. 잘할 자신이 있다”고 전했다.  

야옹다옹20161219_02_01.jpg
 
 지난 2006년부터 두산의 2루수 자리를 꿰찬 고영민은 빠른 발과 뛰어난 작전수행능력으로 이름을 알렸다. 특히나 그의 수비는 타의추종을 불허했다. 고영민은 야구 신조어인 ‘2익수(2루수+우익수의 줄임말로 2루수로서 우익수 노릇까지 겸한다는 뜻)’의 원조로 기존 2루수보다 일곱 발자국 정도 뒤로 물러나 타구를 낚아채는 등 넓은 수비 범위를 자랑했다. 이는 그가 상대 타자의 신체조건과 타격 습관, 타구 분포를 꾸준히 연구한 끝에 만들어낸 성과였다. ‘고제트(만화 캐릭터 가제트처럼 팔이 늘어나 수비범위가 넓다는 뜻)’라는 애칭도 이때 붙여진 것이다. 현 국가대표 2루수인 후배 오재원(두산)이 “내가 인정하는 2익수는 고영민 선배 한 명”이라고 말할 정도다.

야옹다옹20161219_02_02.jpg
 

 영광과 시련은 한 끗 차이였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 전승 우승에 기여하며 전성기를 누렸던 그는 이듬해부터 잇단 부상과 슬럼프로 2군에 있는 시간이 많아졌다. 그 사이 후배 오재원이 무서운 속도로 성장해 그의 빈자리를 채웠다. 생존을 위해 외야 아르바이트에 나서기도 했다. 지난해 겨울 FA(프리에이전트) 자격 취득 후 협상 52일 만에 두산과 계약을 했지만, 마냥 웃을 수 없었다. 계약을 하기까지의 마음고생과 계약조건에서 느껴지는 자신의 위치가 뼈아프게 다가왔기 때문이다.

 

 때문에 고영민은 2016년을 ‘절치부심의 해’로 삼았지만, 그마저도 마음먹은 대로 되지 않았다. 결국 그는 시즌 후 김태형 감독을 찾아가 ‘조건 없는 방출’을 요청했다. 새로운 도전과 기회를 위해 두산을 떠나기로 결심한 것이다. 후회는 없다. 새로운 시작에 대한 자신감이 있기 때문이다.

야옹다옹20161219_02_03.jpg
 - 15년을 함께 했던 팀이기에 두산을 떠나기가 쉽진 않았을 것 같은데.

고영민  “두산에 있기가 창피했다. 오랜 시간 동안 그라운드 위에서 보여준 게 없었다. 내가 주춤한 사이 어린 선수들이 빠르게 자리를 잡았고, 나는 점점 설 자리를 잃었다. 그러면서 고참으로서 떳떳하게 후배들 앞에 서기도 민망하더라. 두산이라는 팀에 대한 애정이나 애착보다는 기회를 위해 빨리 선택하고 행동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조건 없는 방출을 부탁드린 것이다.”

- 누구에게 부탁을 한 것인가.

고영민  “김태형 감독님을 직접 찾아가서 먼저 얘기를 꺼냈다. ‘팀에서 나를 필요로 하시냐. 그렇지 않다면 팀을 나갈 수 있게 해달라’고 말씀드렸다. 감독님이 구단과 상의를 해보시겠다고 하셨고 이후에 조건 없는 방출을 해주시겠다고 하셨다. 감독님이 ‘잘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길 것이다’고 말씀해주시더라. 그렇게 두산을 나오게 됐다.”

야옹다옹20161219_02_04.jpg
 

- 2009년 이후 겪었던 부상과 슬럼프로 힘든 시간들을 보냈다.

고영민  “스스로가 숨게 되더라. 자신감도 많이 떨어졌고, 의욕도 안 생겼다. 뭐라도 보여줘야 한다는 생각에 발버둥을 쳐도 상황은 크게 바뀌지 않았다. 그러다 보니 여러 가지가 다 원망스러웠다. 그러면서 ‘잘해야겠다’는 동기부여도 점점 줄어들었다. 심적으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 몸이 아픈 것보다 더 힘들더라. 그럴수록 새로운 것에 대한 갈증이 생겼다. 새로운 환경에서의 기회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한 것이다. 두산에 계속 있는 게 내게는 도움이 되지 않는 걸 느낀 것이다.”

- 올해 1・2군을 통틀어 출장 경기 수가 13경기에 불과하다. 퓨처스 리그에서의 출장 기록이 적은 특별한 이유가 있나.

고영민  “몸이 아프거나 문제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 만약 내가 퓨처스 리그 시합에 나가서 좋은 모습을 보이게 되면 그게 팀에 희망을 주는 일이 될 것 같았다. FA 계약이 올해 정해진 옵션을 채워야만 내년에도 계약이 성립되는 형태였기 때문에 1군 출장 기록이 적은 현실에서 사실상 계약을 이어간다는 것은 힘든 일이었다. 미래에 대한 준비가 필요한 시점이었다. 2군에 있으면서 경기에 나가지 않았을 뿐이지 팀 훈련과 개인 운동은 꾸준히 했다.”

야옹다옹20161219_02_05.jpg
 

- 아직은 팀을 찾고 있는 단계라 많은 생각이 들 것 같다.

고영민  “얼마 전에 모 팀에서 코치직을 제안했지만, 정중히 거절했다. 아직은 내가 코치를 할 나이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여전히 야구를 하고 싶고, 재기하고 싶은 생각이 강하다. 물론 자신감도 있다. 막상 나와서 드는 느끼는 것은 ‘내 야구에 대한 매력이 이것밖에 안 됐나’라는 씁쓸함이다. 그럴수록 ‘기회가 온다면 뭔가 제대로 보여주고 싶다’는 오기나 절실함이 커진다.”

- 몸 상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있다.

고영민  “몸 상태는 전혀 문제가 없는 상황이다. 아파서 뛰지 못한 게 아니라 기회가 없었을 뿐이다. 지금도 꾸준히 개인 훈련을 하고 있다. 지금은 1루수나 2루수, 필요하다면 외야도 가능하다. 꼭 2루수를 고집하고 싶은 마음은 없다.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뛴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야옹다옹20161219_02_06.jpg
 

- 새로운 기회를 기다리는 각오는 어떤가.

고영민  “최근 몇 년 사이 힘든 시기를 겪으면서 ‘프로는 우는 아이에게 과자를 쥐어주지 않는다’는 것을 뼈저리게 깨달았다. 그만큼 프로는 냉정한 곳이다. 달면 먹고, 쓰면 뱉게 되는데, 계속 달달한 선수가 되기 위해서는 결국 야구를 잘해야 한다. 아직 고영민은 죽지 않았다. 앞으로는 밝고 희망적인 얘기만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daum 1.png
 
daum 2.png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 서동환의 도전

 

성 방출 서동환, '미국 무대 도전한다'

 

넥센 입단 김태완, '나만의 야구 되찾는다'

 

'송구 공포증' 극복한 박민우의 성장 

 

 최형우에게 더할 나위 없던 2016(下)



한줄댓글 달기

목록TOP